교단 목회자, 전광훈 토론회 참석 ‘물의’
교단 목회자, 전광훈 토론회 참석 ‘물의’
소 총회장 원색비난 자리에 3명 동석, ‘애국 토크’ 추켜세워
  • 노충헌 기자
  • 승인 2021.04.23 12:00
  • 댓글 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너만몰라TV' 갈무리
유튜브 '너만몰라TV' 갈무리

교단 소속 목회자들이 전광훈 목사가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 프로그램에 참석해 물의를 빚고 있다.

전광훈 목사는 <너만몰라TV>를 통해 지난 4월 22일 ‘부흥사의 대부들이 일어났다’는 제목의 토론방송을 송출했다. 이 자리에는 7명의 여러 교단 소속 부흥사들이 토론자로 나섰는데 이 가운데 예장합동에서 김병호 목사 서태섭 목사 김학목 목사 등이 함께 했다.

전광훈 목사에 대해서 예장합동은 최근 제105회 총회에서 “전광훈 목사와 관련된 모든 집회에 교류 및 참여 자제”를 결의한 바 있다. 따라서 이들 부흥사 목회자들은 총회의 결의를 어긴 셈이 된다. 더구나 이번 방송이 있기 보름 전인 지난 4월 6일 예장합동 증경부총회장 등 장로 5인이 같은 방송 토론에 참여했다가 사과문을 발표했고 이 때문에 전국장로회연합회가 이들에 대한 제명을 논의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에 전광훈 목사 방송에 참여한 한 목회자는 “동료 부흥사 목사의 소개로 방송에 참여했고, 전광훈 목사와 관련해서 총회가 교류 및 참여 자제 결의를 한 줄 몰랐다”고 변명했다.

한편 전 목사는 이번 방송에서도 예장합동 소강석 총회장을 겨냥한 원색적인 발언을 쏟아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전 목사는 지난 4월 4일 사랑의교회에서 열렸던 2021 한국교회부활절연합예배를 다시 한번 건드렸다. 소 총회장은 부활절연합예배의 대회장을 맡았다.

전광훈 목사는 “부활절예배 때 문재인 대통령의 축사를 틀고 NCC 총무를 불렀다. (서울시장 선거를) 이틀 앞두고 모 후보를 앞에 앉혔다”면서 “이런 짓을 한 의도가 뻔하다”고 말했다. 전 목사는 “(내가) 이를 욕하고 책망했더니 장로들을 제명시킨다고 하고 전광훈을 이단으로 만들라고 했다”면서 소 총회장을 겨냥해 거친 표현을 이어갔다.

전 목사는 주사파와 교회는 같이 갈 수 있는가 등의 주제로 토론회를 진행했고 참석 목사들에게 발언 기회를 줬다. 또 자신의 활동을 홍보하고 욕설 언사에 대한 세간의 비판을 합리화하는 주장을 이어나갔다.

토론회에 함께 했던 3명의 예장합동 목회자들은 “민족의 복음화에 전광훈 목사가 앞장섰다. 애국토크를 갖게 된 것에 감사한다”, “전광훈 목사는 애국운동과 복음사역의 기수다”, “존경하는 전광훈 목사가 선두에 서서 애국운동을 하는 것을 볼 때 부끄러운 마음이 들었다” 등의 말로 전 목사를 추켜세웠다. 또 “부흥사들의 욕은 욕이 아니라 경고이고 격려이고 위로일 수 있다”는 등의 발언을 하며 전 목사를 지지했다.

이번 사태와 관련 총회 고영기 총무는 “방송에 출연한 목회자들이 총회장을 직접 비방하지는 않았지만 총회 결의를 위반한 것”이라면서 “교단 실무책임자들이 긴급 모임을 갖고 교단 차원의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정숙 2021-04-28 00:09:52
합동 총회장이 부끄럽지않나?

최동수 2021-04-24 15:10:48
전광훈씨는 이미 도를 넘어서서 지나쳣습니다.

gunjung94 2021-04-23 17:20:55
철저하게 조사해서 책임을 져야 합니다.

김요셉 2021-04-23 17:08:44
이미 몇몇 장로님들이 모르고 참석했다면서 자신들의 실수를 변명한 상황에서, 총회소속의 목사님들이 총회의 결의를 몰랐다고 하는 것을 누가 이해할 수 있을까요?

김예진 2021-04-23 17:05:26
세상에나! 장로몇명이 망신스럽게 행동하더니 목사님들까지 웬말입니까.
실망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총회결의를 따르지않는 행동은 어떻게 판단해야합니까?
연합의 훼방꾼들입니다.

많이 본 기사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