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 대응 위한 ‘초록발자국’ 캠페인
기후위기 대응 위한 ‘초록발자국’ 캠페인
  • 정재영 기자
  • 승인 2021.05.03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기독교환경운동연대가 전개하는 ‘생명의 길, 초록캠페인’ 포스터.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기독교환경운동연대가 전개하는 ‘생명의 길, 초록캠페인’ 포스터.

기독교환경운동연대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그린 엑소더스(Green Exodus) 프로젝트 일환으로 ‘생명의 길, 초록 발자국’ 캠페인을 진행한다.

이번 캠페인은 ‘기후위기 시대, 한국 교회가 생명의 길, 초록 발자국으로 창조세계를 온전히 회복합시다’라는 주제를 가지고, 의 식 주 교통 에너지 문화 경제 등 7가지 분야에서 탄소배출을 줄이는 행동을 제시하는 내용으로 진행된다.

음식분야에서는 채식과 로컬푸드를 확대하는 ‘기후미식’을, 의류분야에서는 소박한 옷장과 재활용을 확대하는 ‘슬로우패션’을, 주거분야에서는 덜 사고 오래쓰기와 쓰레기 배출 최소화를 지향하는 ‘미니멀 라이프’를 가정 교회 지역사회 등 3개 차원에서 실천하는 방식이다.

기독교환경운동연대는 이번 캠페인을 ‘지구의 날’인 4월 22일부터 ‘환경의 날’인 6월 5일까지 7주간에 걸쳐 진행하며, 매주 1개 분야의 실천캠페인을 홈페이지(www.greenchrist.org)와 유튜브 채널로 집중 소개한다.

특히 ‘기후위기 비상행동 10년 운동’에 동참하는 9개 회원교단과 연합기관들이 이번 캠페인에 동참해, 한국교회의 대표적 기후위기 대응활동으로 전개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