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단 명예 훼손' 행위 엄중 대처한다
'교단 명예 훼손' 행위 엄중 대처한다
총회 임원회 "정치적 목적으로 근거없는 비방" 이단성 조사 속도낸다
  • 김병국
  • 승인 2021.04.21 10:15
  • 댓글 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5차 총회임원회에서 근거없는 비난과 왜곡으로 물의를 일으킨 전광훈 목사에 대한 처리문제를 두고 논의하고 있다. 총회임원회는 이대위에 전 목사의 이단성 조사를 지시하면서, 전광훈 목사의 이단 조사와 처리 문제가 관심거리를 급부상하게 됐다.
제15차 총회임원회에서 근거없는 비난과 왜곡으로 물의를 일으킨 전광훈 목사에 대한 처리문제를 두고 논의하고 있다. 총회임원회는 이대위에 전 목사의 이단성 조사를 지시하면서, 전광훈 목사의 이단 조사와 처리 문제가 관심거리를 급부상하게 됐다.

유튜브 방송에서 부활절연합예배의 취지를 왜곡시키고, 소강석 총회장을 근거없이 비난해 물의를 빚은 전광훈 목사와 이 방송에 출연했던 교단 소속 5명의 장로에 대한 후폭풍이 커지고 있다.

이번 사태로 교단 차원에서 전광훈 목사의 이단성 조사가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4월 20일 제15차 회의에서 총회임원회(총회장:소강석 목사)는 전 목사의 이단성 조사를 이대위로 넘겨 신속하게 조사토록 결정했다.

회의에 참석했던 총회임원들은 교단의 명예를 위해서라도 이번 사건에 대해서는 엄중한 대처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이에 대해 소강석 총회장은 “말실수를 인정하거나 회개하면 된다고 생각해 약간의 여지를 둔 것은 사실이다. 그는 말실수보다 자신의 이념과 신념을 신앙으로 끌어들여 정치목적을 이루는 것이 더 큰 문제라 생각해 왔다. 그러나 (부활절연합예배 왜곡이나 나를 향한 비방에 대해) 현재는 무대응하고 있다. 이것을 한국교회 덕을 위해 잘한 일이라고 생각해 왔는데, 지금은 많은 생각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총회장의 지켜보자는 입장에도 불구하고, 총회임원들은 이번 기회에 교단의 권위는 물론 한국교회 이미지를 위해 전광훈 목사에 대한 단호한 대처가 필요하다고 재차 의견을 피력했고, 결국 전 목사의 이단성 조사를 이대위에 맡겨 속도감 있게 조사토록 결의했다. 단, 전 목사의 정치성이 아닌 극단적 신앙과 신학에 대해 조사하도록 했다.

사실 소 총회장은 총회임원회 앞서 이대위와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도 위원들의 강경 발언이 있었으나 완곡한 입장을 취했다. 하지만 총회임원들의 강력한 입장 정리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수용해 이 같이 결의한 것이다.

총회는 104회기에 활동한 총회이단사이비대책위원회의 전광훈 목사 이단성 발언 조사에 대해, “공개적으로 회개할 때까지 전 목사와 관련된 모든 집회에 교류 및 참여 자제”로 정리하면서 다소 유보적인 입장을 취했다.

하지만 이번 일을 계기로 전광훈 목사와 분명한 선긋기로 나갈 분위기다. 이미 제105회 총회는 여러 노회가 헌의했던 전 목사의 이단 조사 및 처리를 이대위에 이첩해 놓은 상태다. 따라서 이번 사태가 전광훈 목사의 이단 규정에 적잖은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만약 총회가 전 목사를 이단으로 규정하는 입장을 취할 경우, 한교총에 속한 주요 교단이 동일한 입장을 취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전 목사가 진행한 유튜브 방송에 출연한 권영식·강자현·남상훈·임은하·권정식 장로 5인에 대해서도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의견이 절대적이었다.

총회임원들은 “아무리 모르고 참석했더라도 근거없는 비난과 왜곡에 대해서 즉석에서 규탄했어야 했다”, “그들에게 주어진 각종 예우를 박탈해야 한다” “교단의 명예를 실추하는 자들의 본이 되도록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 등의 성토가 이어졌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소강석 총회장이 총회임원들에게 끝까지 양해를 구했다. 소 총회장은 “그 분들이 불미스런 자리에 간 것도 잘못이고, 모르고 갔더라도 잘못된 발언에 대해서는 마땅히 가로막거나 바로 반박을 했어야 옳았다. 하지만 이 건에 대해서는 나에게 맡겨 달라. 게중에는 사죄하러 오려는 사람도 있으므로, 좀 더 지켜본 후 입장을 정리하겠다”고 했다.

이에 총회임원들은 총회장의 입장을 존중해 장로 5인에 대한 처리를 총회장에게 일임시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임남규 2021-04-22 11:25:31
전광훈이 속해 있는 단체인 한기총과 연합하자고 했던 세력들도 이번에 조치해야 합니다. 비느하스의 열심으로 개혁하는 교단 되길 기도합니다.

정의맨 2021-04-21 16:44:27
대단하네요. 확실하게 조치했네...

김민경 2021-04-21 13:33:04
하나님을 사랑하고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은 모두가 같은 결일 것입니다.
소통과 협력, 존중과 가치가 중요한 세대에 살면서 전광훈목사님 처럼 강경하게만 나아간다면 한국교회는 더욱 나쁜 이미지로 외면 받게 될것 입니다.

조화진 2021-04-21 13:29:24
나라를 위해서 기도하는 것도 나라사랑의 한 방법입니다.
무조건 험한 말로, 강경한 입장으로 나가는 것이 한국교회와 이 나라를 위함이 아님을 잘 아셨으면 좋겠습니다.

한두발 2021-04-21 13:13:10
모든 것을 정치적으로 해석하는 것보다 복음으로 하나되는 일에 더욱 힘 썻으면 좋겠습니다.
나라는 모든 기독교인들이 사랑합니다

많이 본 기사
뉴스+